티스토리 뷰

일상

풍물공연과 노래공연의 차이

썩썩 2010. 12. 24. 12:33
난 기본적으로 문예를 좋아하는 사람이다.
문예를 하면서, 풍물을 하면서 느꼈던 수많은 즐거움, 감동들이 
나를 살아가게 하는 큰 버팀목이 되어준다.

노래울 공연이 끝나고, 사진을 보다가
뭔가 불편함을 느꼈다.
내 표정은 왜 이렇게 부자연스러운가.
글쎄다.
풍물패 하면서 항상 "얘들아 많이 웃자~ 우리끼리 즐거워야 보는 사람도 즐거운거야 ㅎ"
라고 가르쳤는데. 

공연 리허설 중에 웃어라는 말을 많이 들었지만,
진심으로 난 미소가 지어지지 않았다.
흠...
경험 부족이라고 설명하기엔 뭔가 아니다.
뭘까?

"허허허 한번 놀아보실라우?" -마지막으로 상쇠 하던날-

"이 음이 맞나??"

"맞는진 모르겠지만 음을 끝까지 밀어야 돼!" 

"음이 맞겠지? 틀리면 맞아 죽을지도 몰라"

여튼 공연은 잘 끝났네요.
ㅎㅎㅎ

TAG
댓글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oimi.net BlogIcon 달님  왜냐면 노래는 부르기에 급급하니까 ㅋㅋㅋ
    아직 즐길만한 여유가 없으니 진심으로 미소가 안지어지는거 아닐까?
    풍물도... 상쇠초기에는 정말 굳은 표정으로 많이 했던 기억이;;;;;;
    게다가 넌 연습도 거의 안해놓고 이 무슨 큰 바람이냐?
    (우리가 틀렸다고 널 때리진 않는다. 다만...다만... 두고두고 놀릴뿐 ㅋㅋㅋ)
    2010.12.28 21:10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smadang.tistory.com BlogIcon 썩썩 역시, 원인은 연습부족, 경험부족, 고민부족 이겠네요;
    훔...;;
    2010.12.29 12:45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oimi.net BlogIcon 달님  노래공연에 그런 여유는 언제 생길까 나도 궁금하다...
    비록 너보단 여유롭지만 풍물칠때 생각하면 아직 멀었지 ㅎㅎ
    내년엔 김종석이 얼굴을 보다 많이 볼 수 있음 좋겠구랴...
    2010.12.29 16:33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