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담배를, 2003년 6월부터 지금까지 폈으니,
만 5년 반동안 폈구나.
하루에 반갑씩 폈으니...
365*5.5*0.5*20=20075 개피를 폈다.

20075*3/60=1003.75시간동안 담배를 폈다.

담배를 끊기로 마음을 먹었다.
특별하게 건강에 이상이 있는 것은 아니지만, 담배 냄새가 싫어졌다. 지하철에서 꼴초 아저씨들에게 나는 냄새가 나에게도 난다고 생각하니 좀 그랬다;;.
습관적으로 피는 담배 때문에 돈, 시간낭비도 만만찮은 것 같다.
디스 플러스가 2100원, 하루에 반갑이니... 2100*365*0.5=383,250 원... 거의 두달 용돈 수준이네.

문득, 일기장을 만들어서 금연생활을 기록해 봐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만약 6개월 이상 금연을 성공한다면, 성공기가 될 것이고,
일주일 만에 금연을 포기하면, 실패기가 되겠지...ㅎ
최대한 사실에 가깝에, 가식없이 기록하려고 맘 먹었다.



오늘은 금연 1일차.
아침에 일어나니 담배 생각이 바로 났다.
샤워를 하면서 어제 사람들이 해준 말을 생각해본다.
금연에 성공한 사례들도 들었고, 군것질 거리로는 뭐가 좋다느니, 차츰 줄여나가는게 좋지 않겠냐, 성공하면 소정의 선물을 주겠다,, 등등.
달님의 한마디 '종석이 정도의 의지면 끊을 수 있을거야.' 가 가장 기억에 남는다.
사실, 금연에 있어서 나의 의지는 후천성 의지 박약증에 가깝다... ㅡㅁㅡ

수업에 들어가서 미란이에게 '나 담배 오늘부터 끊는다.'라고 했더니
화들짝 놀라며 정말, 진심으로 격려해 주었다.
장하다며, 자랑스럽다며 군것질 거리인 ABC초콜릿 3개를 받았다.
아..오늘이 발렌타인데이구나.
수많은 토요일 중 하루다.
담배생각이 났지만 꾹 참았다.

한욱이는 흠칫 놀라면서도 한 3~4일 지나면 돌아오겠지, 라고 생각하는듯 하다.

여튼, 몸에 냄새가 안나서 정말 좋다. 아침에 바른 로션향이 계속 남아있는 걸 보면, 담배도 끊을만 한 것 같다.

오늘 하루에만도 5번 정도 '이번만 피고 끊자'라는 생각이 들기도 했지만, 지금까진 괜찮다.
몸에도 특별한 변화는 없다.
며칠 더 지나봐야 될 것 같다.

금연! 성공하잣!

댓글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oimi.net BlogIcon 달님  푸하하
    아침에 일찍 일어나는게 세상에서 가장 힘든 나는...
    아침 학원 다니는 사람이 가장 의지가 대단한 사람으로 보이거든 ㅋㅋ
    그래서 그런 말을 ;;;;

    근데 담배냄새가 싫어졌다니.
    끊을수 있겠네. ㅎㅎ

    기대하고 있을께.
    로션향이 폴폴 나는 너의 모습을.
    2009.02.16 17:45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smadang.tistory.com BlogIcon 썩썩 담배끊고(이제 3일 지났지만) 냄새가 안나니 참 좋네요.ㅎㅎ
    인규형 처럼 한방에 확 끊어보겠습니다! ^^
    2009.02.16 22:35 신고
  • 프로필사진 박경우 이런거 하고 있으면 형한테 보고를 해야지 왜 몰래하냐? 너 요즘 보임누랑 너무 친해지는거 같아. 집에가서 잠도 자고. 전에 형이 네 집서 은총 내려줄 땐 혼자 자더라. 이거이거, 아웃오브사이트 아웃오부마인드라더니........ 에잉......안되겠다. 잘먹고 잘살어라. ㅋ 2009.02.28 23:13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oimi.net BlogIcon 달님  억울하면 서울로 오던가 ㅋㅋ 2009.03.02 10:53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smadang.tistory.com BlogIcon 썩썩 어휴,, 여기까지 오시었군요.^^;
    사실, 요즘엔 술을 마시면 자는 버릇이 생겨서(?)
    낮잠을 자고 술을 마셔야 늦게까지 마시겠더라구요...
    그날은 많이 미안했어요. 오랫만에 만났는데;;;;; 윽;';;
    ^^;
    2009.02.28 23:58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oimi.net BlogIcon 달님  댓글에 댓글 기능을 좀 써보도록 해 ㅋㅋ
    어떤데 내 댓글에 달리는지 그래야 알 수 있지!
    2009.03.02 10:52 신고
댓글쓰기 폼